2018.01.24 (수)

  • -동두천 -17.8℃
  • -강릉 -13.7℃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9.6℃
  • -고창 -12.4℃
  • 제주 -2.1℃
  • -강화 -15.4℃
  • -보은 -14.9℃
  • -금산 -15.2℃
  • -강진군 -9.6℃
  • -경주시 -11.9℃
  • -거제 -7.6℃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장애인식 개선 위한 ‘이 달의 좋은 기사’ 발표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이사장 이수성)가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이 달의 좋은 기사’를 선정해 발표했다. 

11월 기사 중에는 서울경제 신다은 기자의 ‘사각지대 놓인 발달장애인 성교육, 친근감 표시하려다 범법자… 잘못된 성 인식에 음란물 모방도’ 외 2건과 12월 기사 중에는 경향신문 이재덕, 장회정, 홍진수 기자의 ‘장애와 함께 크는 사회, 기계는 거들 뿐 교실선 똑같은 학생입니다’ 외 2건을 각각 선정했다. 

‘11월 이 달의 좋은 기사’인 ‘사각지대 놓인 발달장애인 성교육’을 주제로 한 기획기사는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양질의 성교육 부재로 장애인 당사자·교사·부모 모두가 어려움을 겪는 실태를 보도하고 있으며, 장애인 성교육의 긍정적인 사례를 이어서 밝히고 있다. 

이정연 심사위원(KBS라디오센터 부장)은 “해당 기사는 발달장애인 성교육의 사례부터 대한까지 구체적으로 다루고 있어 그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고 있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12월 이 달의 좋은 기사’로 선정된 ‘장애와 함께 크는 사회’ 역시 기획기사로 여러 특수학교 및 통합교육과 사회에서의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방귀희 심사위원(한국장애예술인협회 회장)은 “장애와 함께 크는 사회라는 주제가 독자에게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고 심사평을 했다. 

한편 주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뉴스서비스를 대상으로 11월부터 12월까지 장애 비하용어를 모니터링한 결과 총 815건으로 나타났다. 8월에 검색된 비하용어는 총 343건으로 이 중 ‘정신지체’가 92건으로 검색 비율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 ‘벙어리’ 68건, ‘장애자’가 50건으로 나타났다. 또한 12월에 검색된 비하용어는 총 256건으로 ‘벙어리’ 60건, ‘정신지체’가 45건으로 나타났으며, 모니터링한 기사는 시정을 요청하였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는 장애인관련 기사의 질적 향상과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1998년부터 10개 중앙일간지와 4개 경제지를 대상으로 ‘이 달의 좋은 기사’를 선정하고 있으며, 미디어를 대상으로 기획 모니터를 발표하고 있다.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이 달의 좋은 기사’를 선정한 결과 한겨레신문이 3회로 가장 많았으며, 세계일보와 한국일보가 각각 뒤를 이었다. 

또한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인터넷 기사를 중심으로 비하용어 모니터를 실시한 결과 총 3198건이 검색되었으며, 가장 많이 사용된 비하용어는 ‘벙어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계 이슈를 다룬 대중매체를 중심으로 모니터를 실시하여 9건의 기획모니터 결과를 발표하였다. 관련 내용은 2017년 모니터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