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9.4℃
  • -강릉 -5.8℃
  • 맑음서울 -7.9℃
  • 구름조금대전 -7.0℃
  • 흐림대구 -1.9℃
  • 구름조금울산 -1.4℃
  • 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0.1℃
  • -고창 -3.7℃
  • 흐림제주 3.8℃
  • -강화 -7.5℃
  • -보은 -9.7℃
  • -금산 -5.8℃
  • -강진군 -1.3℃
  • -경주시 -2.9℃
  • -거제 0.9℃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3.6%→3.7% 상향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올려 잡았다. 선진국 투자가 회복되는 가운데 원자재 수출국의 경기도 회복할 것이란 전망이다.

1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WB는 이날 내놓은 '세계경제전망'을 통해 구매력평가(PPP) 기준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7%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매년 1월과 6월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한다. 다만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는 별도로 내지 않고 있다.

세계경제에 대한 전망치는 반년 사이 0.1%포인트 상향됐다. 수정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해 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통화기금(IMF)이 각각 예측한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와도 동일하다.

WB는 지난 6월 전망 때와 비교해 세계경제의 상방요인과 하방요인이 보다 균형을 이루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상방요인으로는 예상을 넘는 세계적인 경기 성장세를 제시했다. 반면 하방요인으로는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보호무역주의 증가 ▲지정학적 긴장 고조 ▲자본축적 규모 감소 ▲고령화 등에 따른 세계적인 잠재성장률 하락 등을 꼽았다.

올해 선진국 경제는 금리인상 등 통화정책 정상화가 예상됨에도, 투자와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시장환율 기준 2.0%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지난 6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개선된 수치다.

WB는 미국의 경우 민간투자와 민간소비가 확대돼 성장률 전망치를 2.2%에서 2.3%로 높였다. 일본 역시 적극적인 재정·통화정책과 국내 수요확대, 견조한 수출 증가 등을 이유로 1.0%에서 1.2%로 높여잡았다.

특히 유로지역은 각국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이 이어지고 수출이 증가할 것이란 판단하에 1.5%에서 1.9%로 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상향했다. 

신흥국도 사정이 나쁘지 않은 것으로 예상됐다. 브라질과 러시아 등 주요 원자재 수출국의 경기가 회복되면서 신흥국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번과 같은 4.5%로 예측됐다.

WB는 향후 정책과제와 관련해, 선진국의 경우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안정적인 통화정책과 금융감독 강화가 수요 측면에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흥국은 선진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비해 거시건전성 조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공급측면에서는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을 강조했다.

WB는 선진국은 투자확대, 교육훈련의 질 향상 등을 통해 노동생산성을 높이고, 여성·청년·노년층의 노동시장 참여를 확대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신흥국은 투자확대, 노동생산성 증대, 노동시장 참여 확대 노력과 함께 기업환경을 개선하고 거버넌스를 개혁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WB는 이번 보고서에서 올해부터 10년간 세계경제 평균 잠재성장률이 2.3%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정책 대응을 하지 않는 경우의 전망치로, 지난 5년(2013년~2017년)과 비교하면 0.2%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