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0.8℃
  • -강릉 5.6℃
  • 흐림서울 0.8℃
  • 대전 0.3℃
  • 대구 1.1℃
  • 울산 4.0℃
  • 광주 3.2℃
  • 부산 7.0℃
  • -고창 0.5℃
  • 제주 11.2℃
  • -강화 -0.4℃
  • -보은 -1.0℃
  • -금산 -1.0℃
  • -강진군 4.5℃
  • -경주시 1.2℃
  • -거제 4.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동부산대,부산일자리 경진대회 수상 후 청년 14명 채용

영락공원 17개월간의 장례식장, 화장장, 봉안당 업무 청년일자리 마련으로 청년실업 해소

2015년 지역대학(동부산대학교)과 연계하여 국내 최초 장사업무 청년일자리 창출사업 추진→청년장례지도사 공개경쟁채용으로 결실 맺어

부산시설공단(이사장 김영수)은 영락공원 장례지도업무분야 정규직(무기계약직) 14명에 대해 2017년 11~12월 채용절차를 진행하여 2018년 1월 1일부로 영락공원에 현장 배치 완료했으며, 장례서비스 전문성을 강화하고 고객들의 편안한 장례진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부산시설공단은 장례분야 전공 부산 청년들의 실업 해소와 양질의 일자리 제공으로 저임금 고강도 노동의 업계 현실을 개선하고자, 2015년 제1회 부산광역시 일자리경진대회에 동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 금정구청과 공동으로 응모하여 우수상에 선정된 후, 인력이 모자라는 장례분야에 2016년부터 영락공원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하여 2017년말까지 운영하였다.
 
기존 영락공원 장례지도사는 장례상담 및 고인 염습 분야에만 한정되어 있었지만,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은 화장장 운구서비스, 유골 수골업무, 장례식장 조화 제작, 유골함 각인 업무, 봉안당 유골관리까지 업무영역을 확대하여 영락공원 이용객에게 장례기간 중 언제라도 전문 장례지도사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부산 영락공원에 채용된 청년들
 
또한, 민간분야에서 장례지도사의 높은 이직률 원인이 되었던 과도한 근무시간, 기형적 임금구조 등을 개선하는데 영락공원이 일조하기 위해 사회에 처음으로 진출한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근무 형태를 제공함으로써 업무만족도 향상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2017년 연말까지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은 58명의 청년들이 영락공원 서비스 노하우를 체득하여 타지역 공설장사시설, 장례기업에 진출하여 울산광역시와 경상남도 지역에 장사서비스의 표준화와 기관간의 상생을 도모하였다.
 
2017년도 정부에서 발표한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에 적극 참여하기 위해 용역으로 운영하던 청년일자리 사업을 정규직 채용으로 결정, 공개경쟁을 통해 14명을 채용하는 것으로 결실을 맺어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다. 또한, 현재 기간제 형태로 근무하는 청년장례지도사 5명도 금년 중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라 밝혔다.
 
부산시설공단은 앞으로도 장사문화를 선도하는 정책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만족과 공기업의 사회적 책무완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