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목)

  • -동두천 -7.1℃
  • -강릉 -2.4℃
  • 흐림서울 -4.7℃
  • 흐림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2.3℃
  • 구름조금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0.7℃
  • -고창 -5.5℃
  • 흐림제주 3.2℃
  • -강화 -5.2℃
  • -보은 -6.6℃
  • -금산 -6.5℃
  • -강진군 -1.4℃
  • -경주시 -1.4℃
  • -거제 0.1℃
기상청 제공

문화

문예출판사, 깃털처럼 가볍게 살고 싶은 가벼움의 문명에 대한 진단서 ‘가벼움의 시대’ 출간

문예출판사가 ‘가벼움의 시대: 우리 시대를 지배하는 가벼운 것의 문명’을 출간했다. 

날씬한 몸매, 가벼운 연애, 홀가분한 여행, 일회용품, 나노 공학 등 우리 삶의 고통을 줄여줄 것 같은 ‘작고, 가벼운 것들’에 대한 열망은 우리를 행복으로 이끌어주는 열쇠일까. 

자유로운 연애와 작고 빠른 기계 등 모든 가벼움을 추구하는 것은 이상적일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누구나 가능한 것은 아니다. 작고 뛰어난 물건은 크고 투박한 물건보다 비싸며 답답한 일상을 치유하는 자유로운 여행에는 돈과 시간이 필요하다. 신기술이 접목된 의료 서비스나 제품을 경험하기 위해서도 마찬가지다. 오늘날 누구나 더 가볍게 살고 싶지만 대부분의 개인은 가벼움을 위해 돈과 시간을 희생해야만 한다. 즉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벼움을 추구하고자 하지만 가벼움에 ‘미끄러’질 뿐이다. 

푸코, 데리다 등 프랑스 68혁명 세대가 일궈놓은 철학적 성과들을 계승하는 질 리포베츠키의 저서 ‘가벼움의 시대: 우리 시대를 지배하는 가벼운 것의 문명’은 ‘가벼움’이라는 모티프를 통해 우리 시대의 이율배반적인 현실을 밝혀낸다. 

질 리포베츠키는 인간관계, 제도, 물리법칙, 윤리나 도덕 등 모든 것으로부터 해방되어 유연하게 살고자 하는 가벼움이 하나의 미덕이자 민주적 ‘혁명’처럼 보이고 있지만 그는 이 혁명이 양날의 칼이라고 말한다. 가벼움은 분명 인간관계, 자본주의, 과학과 예술분야에서 놀라운 변화를 일으켰지만 인간의 내적 고독인 존재의 가벼움은 결코 치유해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질 리포베츠키의 ‘가벼움’에 대한 비평은 발터 벤야민의 메시아론과 닮았다. 인간이 유토피아라는 구원을 찾으려 해도 구원은 찾아오지 않는 것처럼 오늘날의 개인도 가벼움을 찾으려 하지만 가벼움은 오지 않고 인간은 가벼움에 미끄러질 뿐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질 리포베츠키의 저서 ‘가벼움의 시대’가 가벼움을 옳지 않다고 평가하는 책은 아니다. 가벼움의 역사적이고 사회적인 의미를 철학적으로 탐구하여 사람들이 가벼움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조언하는 책에 가깝다. 

저자는 이를 위해 자본주의, 예술, 몸, 패션, 과학 등의 분야에서 가벼움의 논리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평범한 개인을 미끄러뜨려 삶을 어렵게 하는지를 그려낸다. 오늘날 누구나 추구하는 가벼움이 개인의 삶을 억압하는 방식을 알려줘 보통의 삶을 지킬 수 있도록 하는 것, 이것이 질 리포베츠키의 저서 ‘가벼움의 시대’를 읽어야 할 이유이다.

문예출판사, 깃털처럼 가볍게 살고 싶은 가벼움의 문명에 대한 진단서 ‘가벼움의 시대’ 출간 문예출판사가 ‘가벼움의 시대: 우리 시대를 지배하는 가벼운 것의 문명’을 출간했다.날씬한 몸매, 가벼운 연애, 홀가분한 여행, 일회용품, 나노 공학 등 우리 삶의 고통을 줄여줄 것 같은 ‘작고, 가벼운 것들’에 대한 열망은 우리를 행복으로 이끌어주는 열쇠일까.자유로운 연애와 작고 빠른 기계 등 모든 가벼움을 추구하는 것은 이상적일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누구나 가능한 것은 아니다. 작고 뛰어난 물건은 크고 투박한 물건보다 비싸며 답답한 일상을 치유하는 자유로운 여행에는 돈과 시간이 필요하다. 신기술이 접목된 의료 서비스나 제품을 경험하기 위해서도 마찬가지다. 오늘날 누구나 더 가볍게 살고 싶지만 대부분의 개인은 가벼움을 위해 돈과 시간을 희생해야만 한다. 즉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벼움을 추구하고자 하지만 가벼움에 ‘미끄러’질 뿐이다.푸코, 데리다 등 프랑스 68혁명 세대가 일궈놓은 철학적 성과들을 계승하는 질 리포베츠키의 저서 ‘가벼움의 시대: 우리 시대를 지배하는 가벼운 것의 문명’은 ‘가벼움’이라는 모티프를 통해 우리 시대의 이율배반적인 현실을 밝혀낸다.질 리포베츠키는 인간관계, 제도, 물리법칙, 윤리나 도덕 등 모든 것으로부터 해방되어 유연하게 살고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