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9.0℃
  • -강릉 -5.7℃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1.8℃
  • -고창 -4.7℃
  • 흐림제주 5.0℃
  • -강화 -8.8℃
  • -보은 -7.0℃
  • -금산 -6.9℃
  • -강진군 -2.5℃
  • -경주시 -3.4℃
  • -거제 -0.3℃

경제·사회

10월 경상수지 57.2억달러 흑자 '반토막'…여행수지 악화

10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68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지만 흑자 폭은 '반토막' 났다. 사상 최장 기간인 추석 연휴 동안 영업일수가 줄어 수출 증가폭이 둔화되고, 해외 여행객이 늘면서 여행수지가 악화된 영향이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57억2000만 달러 흑자로 지난 2012년 3월 이후 68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다만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던 전월 흑자폭(122억1000만달러)보다 64억9000만 달러(53.1%) 급감했다.

경상수지 흑자가 축소된 것은 여행수지 적자가 다시 확대된 영향이 크다. 10월 여행수지 적자는 16억7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나타낸 지난 7월(17억9000만 달러 적자)에 이어 두번째로 적자 폭이 높았다. 추석 연휴를 맞아 해외로 나간 출국자들은 늘어난 반면 '사드 갈등'의 여파로 중국인 관광객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때문에 여행 지급은 전월보다 늘고, 여행 수입은 축소된 영향이다. 여행수지 적자는 올해 누적액만 139억2000만달러에 달했다.  
 
실제 10월 해외에 나간 출국자수는 지난해 같은달(186만6000명)보다 19.6% 늘어난 223만2000명으로 나타났지만, 우리나라를 찾은 입국자수는 116만6000명으로 전년동기(158만8000명)보다 26.6% 줄었다. 이중 중국인 관광객은 34만5000명으로 같은기간 49.3% 급감했다. 

상품수지는 86억 달러 흑자를 냈지만 전월(149억8000만 달러)보다 크게 축소됐다. 지난해 같은달(91억6000만 달러)보다도 다소 축소됐다. 최장 열흘 간의 추석 연휴로 기업들의 영업일수가 줄면서 수출 증가세가 둔화된 탓이다. 상품수지에서 수출은 반도체 시장 호조로 444억3000만 달러를 기록, 1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전월(540억7000만 달러)보다는 축소된 수준을 나타냈다.

한국재료미술연구회, 골목 상권 활성화 위해 ‘창덕궁 앞 골목지도’ 제작·배포 골목 안 소점포와 예술가 공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창덕궁 앞 골목지도’를 제작, 배포했다.비영리단체 한국재료미술연구회는 서울시 종로구 창덕궁 일대의 창업자와 예술가들의 거점을 중심으로 한 ‘창덕궁 앞 골목지도’를 국문, 영문, 일문, 중문 4가지 언어로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창덕궁 앞 골목지도’는 서울시의 2017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 사업 중 도시재생 분야에 선정된 ‘골목공동체 콘텐츠 시각화 프로젝트’로 그림지도를 통해 골목 지역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성과를 냈다.이는 기존의 수박 겉핥기식 관광안내서와는 다르다. 즉 골목상권 내 창업자 및 예술가들의 거점을 소개하고 이를 다시 그림으로 담아냄으로써 지역상권의 활성화와 낙후된 지역의 관광객유치를 가능하도록 했다.현재 ‘창덕궁 앞 골목지도’는 한국재료미술연구회와 MOU를 맺은 종로구 인사동에 위치한 동덕아트갤러리에서 배포하고 있다. 주로 인사동으로 유입되는 관광객을 지도 배포를 통해 종로3가까지 유입시키기 위함이다.이승철 한국재료미술연구회 대표는 “그림지도로 제작된 ‘창덕궁 앞 골목지도’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종로구 묘동, 익선동, 봉익동, 돈의동, 와룡동 등의 골목상권 내 영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