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9.0℃
  • -강릉 -5.7℃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1.8℃
  • -고창 -4.7℃
  • 흐림제주 5.0℃
  • -강화 -8.8℃
  • -보은 -7.0℃
  • -금산 -6.9℃
  • -강진군 -2.5℃
  • -경주시 -3.4℃
  • -거제 -0.3℃

정치

세월호 유족, 文대통령에게 수습반 징계 철회 요청 편지

세월호 유가족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유골 은폐 의혹의 책임으로 보직 해임된 이철조 전 세월호후속대책추진단장과 김현태 전 세월호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의 징계를 거둬줄 것을 요청한 사실이 4일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 은화·다윤 어머니가 지난달 30일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에게 전달한 편지 전문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이들의 동의를 받아 공개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세월호 사고로 숨진 조은화·허다윤 양의 어머니다. 이들은 미수습자 가족으로 남았다가 지난 10월 세월호 선체조사 과정에서 은화·다윤의 유골이 발견되면서 유가족이 됐다.

 이들은 편지에서 이 전 단장과 김 전 부본부장에 대해 "현장 책임자로서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사람을 중요시 여기는 대통령의 배려로 현장에서 수고한 부분이 반영되길 바란다"며 징계 철회를 요청했다.

 이들은 "은화·다윤의 가족들은 현자에서 일하는 분들이 또다른 가족이라 생각한다"며 "사랑하는 가족을 찾아준 고마운 분이 유골은폐, 적폐는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별식으로 은화·다윤이를 보낸 엄마들이 이별식 후에 (유골이) 나오면 언론에 내보내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며 "그래서 10월에 나온 (유골이) 은화, 다윤이로 밝혀진 것도 언론에 내보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왜냐하면 찾은 가족에게는 다행이지만 (유골을) 찾은 것이 아직 못 찾은 가족에겐 고통과 부러움의 일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현장에서 이 상황을 직접 겪고 함께 생활을 한 현장 책임자가 법과 규제만 이야기했다면 가족들은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아직 못 찾은 가족을 배려하는 마음, 찾은 가족의 부탁을 들어준 것이 유골은폐, 적폐로 낙인 찍힌다면 저희들은 평생 현장 책임자 가족에게 마음의 짐을 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단장과 김 부단장이 이 사실을 숨기고자 했으면 장례를 치르고 장관, 가족들과 선체조사 위원장에게 알리지 않았으리라 생각된다"며 "과연 이 두 분이 얻은 게 무엇인가 생각해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픔 속에 장례를 치르는 가족, 찾았지만 다 못 찾고 찾은 것이 있다 해도 못 찾은 가족을 생각해서 내려가지도 못하는 가족을 배려한 것 밖에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끝으로 "현장 책임자인 이 단장, 김 부단장이 잘 마무리 돼 지금 자리에서 열심히 세월호 가족을 위해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시기를 머리숙여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국재료미술연구회, 골목 상권 활성화 위해 ‘창덕궁 앞 골목지도’ 제작·배포 골목 안 소점포와 예술가 공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창덕궁 앞 골목지도’를 제작, 배포했다.비영리단체 한국재료미술연구회는 서울시 종로구 창덕궁 일대의 창업자와 예술가들의 거점을 중심으로 한 ‘창덕궁 앞 골목지도’를 국문, 영문, 일문, 중문 4가지 언어로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창덕궁 앞 골목지도’는 서울시의 2017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 사업 중 도시재생 분야에 선정된 ‘골목공동체 콘텐츠 시각화 프로젝트’로 그림지도를 통해 골목 지역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성과를 냈다.이는 기존의 수박 겉핥기식 관광안내서와는 다르다. 즉 골목상권 내 창업자 및 예술가들의 거점을 소개하고 이를 다시 그림으로 담아냄으로써 지역상권의 활성화와 낙후된 지역의 관광객유치를 가능하도록 했다.현재 ‘창덕궁 앞 골목지도’는 한국재료미술연구회와 MOU를 맺은 종로구 인사동에 위치한 동덕아트갤러리에서 배포하고 있다. 주로 인사동으로 유입되는 관광객을 지도 배포를 통해 종로3가까지 유입시키기 위함이다.이승철 한국재료미술연구회 대표는 “그림지도로 제작된 ‘창덕궁 앞 골목지도’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종로구 묘동, 익선동, 봉익동, 돈의동, 와룡동 등의 골목상권 내 영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