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30 (목)

  • -동두천 -6.0℃
  • -강릉 4.5℃
  • 구름조금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2.3℃
  • 흐림대구 3.8℃
  • 흐림울산 5.4℃
  • 구름많음광주 2.5℃
  • 흐림부산 7.2℃
  • -고창 0.1℃
  • 흐림제주 7.6℃
  • -강화 -4.5℃
  • -보은 -2.1℃
  • -금산 -1.6℃
  • -강진군 3.6℃
  • -경주시 4.5℃
  • -거제 7.9℃

경제·사회

"업무였다" vs "방조했다"…이영선, 비선진료 2심 선고

박근혜(65) 전 대통령 비선 진료를 도운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영선(38) 전 청와대 경호관에 대한 2심 선고가 30일 나온다.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판사 윤준)는 이날 이 전 경호관에 대한 의료법 위반 방조 등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특검은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기치료 등의 시술을 방조한 행위는 어느 형사사건 방조범보다 죄책이 무겁다"며 이 전 경호관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또 "국정농단 핵심 인물에게 차명폰을 공급하는 등 사건에 상당한 기여를 했는데도 국회에 불출석하거나 헌법재판소에서 위증을 했다"고 밝혔다. 

 이 전 경호관은 최후진술에서 눈물을 흘리며 "주어진 업무에 대해 최선을 다해왔고 그것이 국가에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저의 무지함으로 지금의 결과를 초래해 너무나 참담하다. 이유를 막론하고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전 경호관은 '주사 아줌마', '기치료 아줌마' 등의 청와대 출입을 묵인해 박 전 대통령이 무면허 의료인에게 진료를 받도록 방조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이와 함께 차명 휴대전화를 개통해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61) 등에게 양도한 혐의,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불출석하고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나와 위증한 혐의도 받는다. 

 이 전 경호관은 지난 6월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의료법 위반 방조 등 이 전 경호관이 받는 모든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이 전 경호관은 1심 선고 직후 법원에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장을 제출했다. 1심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던 특검 측도 처벌이 가볍다며 항소했다.

 한편 30일에는 일명 '문화계 블랙리스트' 지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항소심 10차 공판도 열린다.

 이날 재판에서는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의혹과 관련해 이한신 전 예술위 예술진흥본부장과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증인 출석할 예정이다.

베이스의 왕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지닌 르네 파페의 첫 내한공연 세계 관객석을 환호성으로 물들일 베이스의 제왕 르네 파페 무대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펼쳐진다.12월 10일(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베이스 르네 파페 첫 내한공연은 현존하는 오페라 스타의 내한임에도 단 한 번의 공연이라는 희소성으로 한국 팬들의 기대를 더욱 모으고 있다.그는 독일 평론가 협회 ‘올해의 아티스트’, 음악감독 제임스 러바인이 선정한 4명의 성악가, 뮤지컬 어머리카가 선정한 올해의 성악가, 오페라 뉴스 어워즈가 선정한 5인의 성악가 등 화려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사실 베이스 가수가 사회적 이슈와 명성을 얻기란 극히 드물다.하지만 르네 파페는 궁정가수라는 타이틀을 손에 쥐었다. 무대를 접한 사람들을 통해 존재감을 과시하며 최고라는 수식어가 부족할 만큼 세계적 찬사를 받고 있다. 음악계의 절대적 보물로 자리 잡은 그의 이번 무대는 국내에서 대두되지 않던 희귀성 지녔다. 그의 주요 레퍼토리이자 ‘나의 정체성과 연계된 작품들’이라고 말할 만큼 그의 매력을 가감 없이 보여 줄 베르디, 바그너 작품만을 확고하게 다룬다.이번 무대 △1부는 베르디의 오페라 <맥베스>, <운명의 힘>, <돈 카를로스>의 베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