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유승민 "변화 없는 한국당과 통합? 하지 않을 것"

"국민의당, 진통 中...지금은 지켜보고 있을 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8일 자유한국당과 통합에 대해 "아무 희망도 변화도 없는 한국당과의 통합은 제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유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변창립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국당은 희망도 없고 당이 깨지는 아픔을 겪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탈당 사태와 관련해 "한국당에 무슨 변화가 있고 희망이 있고 국가적으로 필요한 개혁이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아무런 반성도 없이 책임도 지지 않고 미래, 비전, 희망도 없는 한국당에 돌아가는 것에 정말 이해를 못 하겠다"고 맹비난했다.

 유 대표는 연일 불거지는 국민의당과 통합과 관련해선 "국민의당은 내부적으로 워낙 스펙트럼이 넓어서 진통을 겪고 있다"며 "어떤 진통을 겪고 어떻게 정리되는지 지금은 그냥 지켜보고 있을 뿐"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변하면 같이 갈 수 있는 것이고 그렇지 않고 지금과 같이 안보나 지역주의 극복과 같은 문제를 해결하지 못 하고 지금 상태로 있으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경제나 복지, 노동, 교육 분야에서는 굉장히 공통점이 많다"며 "지금 안보가 국가운명을 좌우할 만큼 중요한 상황이다. 안보와 관련한 해법과 방향에 뜻을 같이할 수 있는지에 대해 서로 점검하는 상태"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통합 논의에 대해 유 대표가 선을 긋고 나선 데는 국민의당의 요구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당에서 27일 유 대표에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를 중단하라는 요구가 분출됐기 때문이다. 친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태우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유 대표는 한국당과 통합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한국당과 통합은 없을 것이라고 밝혀라"라고 요구한 바 있다.

‘2017 가정사역자 박남석·주라숙’ 부부 ‘대상’ 수상 다자녀 가정상 수상 부부들의 리마인드 웨딩, 다자녀 가정 및 저출산 극복 우수지자체상 시상, 저출산 극복을 위한 선언문 채택 등의 다양한 행사로 이어져... 2017년11월23일(목)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양승조)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유승엽)가 주최하고 (사)한국가정사역협회(회장 이희범)와 건강가정다출산 범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제2회 저출산 극복을 위한 범국민문화축제’가 개최되었다. 이 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축사에서 정부는 청년일자리 부족, 높은 집값, 사교육비 부담 등이 저출산의 근본 원인으로 진단했다. 박장관은 제3차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을 통해 고용, 주거, 교육 등 결혼과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구조적 문제에 대한 대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승조 위원장도 인사말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가장 인구고령화 속도가 빨라 초고령사회 진입에 걸리는 시간이 불과 26년인데 이는 프랑스보다 6배나 빠른 초고령 사회가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출산 문제, 문화로 극복하다’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1부 저출산 극복을 위한 포럼(특강- 조현섭 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