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차량에 부딪혔다" 시비 美서 살해 도주 30대, 6년만 덜미

미국 조지아주에서 흉기로 찔러 살해
한국에서 6년간 생활···콜센터 등 근무

 미국에서 차량에 부딪혔다는 이유로 운전자의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한국인이 6년 만에 국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박모(31)씨를 살인 혐의로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2011년 12월8일 오전 6시40분께 미국 조지아주 식당 앞 도로에서 한국인 고모(당시 32)씨가 동승한 차량에 부딪힌 후 시비를 벌이다가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고씨를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8월29일 서울고등법원이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미국의 요청을 받고 박씨에 대한 인도구속영장을 발부한 직후 수사에 착수했다. 범죄인 인도조약은 외국에서 법을 위반한 사람이 자국으로 도쥬한 경우 해당 국가가 요청하면 범죄자를 체포해 인도할 것을 규정한 조약이다.

 경찰에 따르면 미국 수사기관의 추적이 시작되자 박씨는 범행 이틀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입국했다. 이후 6년간 보험회사 콜센터 직원으로 일하는 등 국내에서 거주해왔다.

 박씨의 휴대전화를 위치 추적해 온 경찰은 지난달 31일 박씨가 부산에서 수원까지 빠르게 이동 중이란 점에 착안해 서울행 KTX를 탄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서울역 개찰구에서 500여명의 승객들과 함께 나오는 박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사건 당시 박씨와 함께 현장에 있던 공범 3명은 미국 현지에서 살인 혐의로 검거됐지만 보석으로 불구속 석방된 상태다. 미국 고등법원에서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고 형량은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다.

‘2017 가정사역자 박남석·주라숙’ 부부 ‘대상’ 수상 다자녀 가정상 수상 부부들의 리마인드 웨딩, 다자녀 가정 및 저출산 극복 우수지자체상 시상, 저출산 극복을 위한 선언문 채택 등의 다양한 행사로 이어져... 2017년11월23일(목)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양승조)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유승엽)가 주최하고 (사)한국가정사역협회(회장 이희범)와 건강가정다출산 범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제2회 저출산 극복을 위한 범국민문화축제’가 개최되었다. 이 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축사에서 정부는 청년일자리 부족, 높은 집값, 사교육비 부담 등이 저출산의 근본 원인으로 진단했다. 박장관은 제3차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을 통해 고용, 주거, 교육 등 결혼과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구조적 문제에 대한 대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승조 위원장도 인사말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가장 인구고령화 속도가 빨라 초고령사회 진입에 걸리는 시간이 불과 26년인데 이는 프랑스보다 6배나 빠른 초고령 사회가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저출산 문제, 문화로 극복하다’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1부 저출산 극복을 위한 포럼(특강- 조현섭 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