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7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코스닥 상장 문턱, 거래소 이사장 따라 '들쑥날쑥'

코스닥 상장 문턱이 지나치게 낮고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누구이냐에 따라 들쑥날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투자자 보호에 부정적인 것은 물론 상장을 위해 수년씩 기업공개(IPO) 준비를 하는 기업들과 이를 주관하는 증권사들의 상장 예측성을 떨어뜨려 자본시장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율은 김봉수(2009년 12월~2013년 9월) 전 거래소 이사장 때인 ▲2010년 72.4% ▲2011년 78.8% ▲2012년 77.5%로 70%대를 유지했다. 

그러다 코스닥 상장 유치를 전면적으로 추진한 최경수 전 거래소 이사장(2013년 10월~2016년 9월)이 취임한 2013년부터는 90%대로 올라섰다. 

2013년에 94.4%로 상승했으며 이사장 및 박근혜 정부의 권력이 정점을 찍은 2014년에는 96.0%까지 치솟는다. 이어 ▲2015년 90.4% ▲2016년 93.2%에도 줄곧 90%대의 높은 승인율을 유지했다. 

당시 "코스닥 상장의 문턱이 '장판' 수준이다. 신청만 하면 사실상 다 받아주는데 어떻게 이를 시장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는 자조적인 목소리까지 나왔다. 

이어 정찬우 전임 거래소 이사장(2016년 10월~201년 09월)이 취임한 후인 올해는 중국 국적 상장사들의 허위 공시 문제가 불거지고, 상장 유치 활동이 과도하다는 정 전 이사장의 판단에 따라 현재 기준으로 84.7%로 소폭 낮아졌다.   

한국 자본시장을 이끄는 거래소 이사장은 정권의 '낙하산'인 경우가 상당수임에 따라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거래소 운영 방향이 크게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주관사들이 얼마나 꼼꼼하게 기업 실사를 했는지와 상장 예비 심사 전에 얼마나 걸러졌느냐에 따라 코스닥 상장 심사율이 영향을 받지만 그걸 제외하더라도 정권의 기조와 이사장의 색채에 따라 승인율이 출렁이는 것은 거래소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다"라고 말했다. 

거래소 다른 관계자는 "최경수 이사장 시절에는 간부회의 첫머리부터 상장 유치 달성 수치를 매번 발표하게 하는 등 지나치게 상장을 밀어붙여 사실상 승인율 100%라는 대기록을 세우기도 했다"며 "거래소는 원리 원칙에 따라 투자자 보호와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증시에 등판할 기업을 제대로 걸러줘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달 초 취임한 정지원 이사장이 코스닥 상장 눈높이를 어떻게 조율할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문재인 신임 정부가 벤처 및 코스닥 활성화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칫 현 정부의 기조가 코스닥 상장 승인율을 과도하게 높이고, 이로 인해 코스닥 시장의 불신을 더욱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거래소 또 다른 관계자는 "코스닥을 활성화하려는 정부 기조에 맞게 여러 가지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그렇다고 과거처럼 코스닥 상장을 승인율을 과도하게 높이는 것은 경계해야 할 것"이라며 "향후 상장, 공시부쪽 인력을 보강해 코스닥 시장에 투자자들의 신뢰를 강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환경부, 2017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18일 개최 환경부(장관 김은경)가 18일 서울 서초구 힐스테이트 갤러리홀에서 ‘2017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올해로 12회를 맞이한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은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앞장선 청소년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되었다.이날 행사에서는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모범을 보인 제12기 청소년리더(33개교 58팀 286명)와 2017년 그린기자단(총23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한다.또한 우수 활동팀을 선정하여 환경부 장관상을 시상하고 생물다양성 토크콘서트와 각 팀별로 한해 활동 내용을 공유하는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이다.청소년리더 최우수상에는 용인외대부속고등학교 ‘그레코‘와 대덕중학교 ‘대덕그린피스’ 등 2팀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낙생고등학교 ‘그린키퍼’, 삼괴고등학교 ‘인바이오’, 서산여자고등학교 ‘라나’, 서산중앙고등학교 ’에코 네이처', 군산중앙여자고등학교 ‘새처럼 연구팀’ 등 5팀이 선정됐다.최우수상에 선정된 ‘그레코’ 팀은 개구리에 알맞은 환경을 연구하고 개구리 보호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활동으로 ‘대덕그린피스’ 팀은 대덕중학교 및 학교 인근의 매봉산과 탄동천의 생물다양성 조사 활동으로 각각 호평을 받았다.고등부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