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7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전병헌은 사퇴했지만···靑 고민 지금부터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거취 논란은 일단락 됐다. 그러나 살얼음판 같은 국회 상황을 감안할 때 청와대의 진짜 고민은 이제 시작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전 수석은 1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다"며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정무수석으로서 최선의 노력으로 대통령을 보좌하려 했는데 결과적으로 누를 끼치게 돼 너무나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가운데 사의를 표명한 것은 김기정 국가안보실 2차장에 이어 전 수석이 두 번째다. 비리 의혹으로 인해 자진 사퇴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전 수석이 현직 타이틀을 달고 검찰의 포토라인 앞에 서는 것을 피했다는 점에서 부담을 한시름 덜었다고 할 수 있다. 현직 신분을 유지한 채 조사를 받다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되면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에 더 큰 치명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현 정부에서 발생한 문제가 아니며 전 수석의 개인적인 일이라고 계속해서 거리를 둬왔던 것도 현 정부의 도덕성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된다. 적폐청산·개혁 작업의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와도 무관치 않다.

 전 수석이 끝까지 수석직을 유지하려 했던 것도 '사퇴=혐의 인정'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개인적 차원의 우려 외에도, 문재인 정부 핵심요직 중의 첫 낙마 사례로 인해 짊어질 현 정부의 부담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 수석이 "국민의 염원으로 너무나 어렵게 세워진 정부, 그저 한결같이 국민만 보고 가시는 대통령께 누가될 수 없었다"고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다만 전 수석이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것이 아니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문 대통령이 마주하고 있는 인사 정국·예산 정국 등 살얼음판 같은 국회상황을 고려할 때 정무수석의 역할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국회와의 가교(架橋) 역할을 수행할 후임 정무수석을 물색해야 하는 일부터 현안은 현안 대로 동시에 풀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전날까지도 임종석 비서실장과 거취문제를 논의한 것도 '포스트 전병헌' 의 구체적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당장 청와대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 수순에 들어간 상황에서 야당의 임명 동의가 필수적인 헌법재판소장과 감사원장 인준에 빨간불이 들어왔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자유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등 야 3당은 청와대가 국회에 홍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것도 임명 강행 수순으로 보고, 나머지 인사 문제는 물론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연계할 방침을 시사하고 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홍 후보자 임명 강행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자 협치의 종언을 선언한 것"이라며 "임명 강행으로 나타날 수 있는 국회파행 등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정부가 고집을 피우며 일방적으로 나간다면 개별 의원들 입장에선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의원들이 없다고 보장은 못할 것"이라며 나머지 현안과의 연계 가능성을 시사했다.

환경부, 2017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18일 개최 환경부(장관 김은경)가 18일 서울 서초구 힐스테이트 갤러리홀에서 ‘2017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올해로 12회를 맞이한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은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앞장선 청소년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되었다.이날 행사에서는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모범을 보인 제12기 청소년리더(33개교 58팀 286명)와 2017년 그린기자단(총23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한다.또한 우수 활동팀을 선정하여 환경부 장관상을 시상하고 생물다양성 토크콘서트와 각 팀별로 한해 활동 내용을 공유하는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이다.청소년리더 최우수상에는 용인외대부속고등학교 ‘그레코‘와 대덕중학교 ‘대덕그린피스’ 등 2팀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낙생고등학교 ‘그린키퍼’, 삼괴고등학교 ‘인바이오’, 서산여자고등학교 ‘라나’, 서산중앙고등학교 ’에코 네이처', 군산중앙여자고등학교 ‘새처럼 연구팀’ 등 5팀이 선정됐다.최우수상에 선정된 ‘그레코’ 팀은 개구리에 알맞은 환경을 연구하고 개구리 보호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활동으로 ‘대덕그린피스’ 팀은 대덕중학교 및 학교 인근의 매봉산과 탄동천의 생물다양성 조사 활동으로 각각 호평을 받았다.고등부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