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닙니다"…잘못된 항생제 상식이 오·남용 유발

'항생제가 감기에 도움이 된다'는 잘못된 상식이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오후 서울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개최되는 '제1회 항생제 내성 예방주간 행사'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항생제 내성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일반인(250여명)의 56.4%는 '항생제가 감기에 도움이 된다'고 답해 잘못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항생제 내성은 세균이 아니라 사람에 생긴다'(37%)고 오해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와 함께 '항생제 복용기간을 지키지 않고 임의로 중단한다'(67.5%)’, '감기로 진료받을 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3.5%)', '집에 보관해둔 항생제를 임의로 복용한적 있다'(18.5%) 등 항생제에 대한 잘못된 사용행태의 개선도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에 처음 의사 864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인식도 조사에서는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도 환자가 요구하는 비율이 5점 척도에 3.33점으로 높게 나타나 국민 대상으로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인의 경우도  감기 등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 항생제를 처방하는 비율이 10점 척도에 4.36점으로 높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의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해 '소아 항생제 사용지침', '성인 호흡기 감염의 항생제 사용지침'을 개발해 현장 배포하는 등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응하고 있으며, 주요 점검 지표 개발과 관계기관 협의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관계 부처와 함께 국가 차원의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 추진으로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은 항생제 관련 잘못된 상식을 Q&A로 정리했다.

 -항생제는 감기치료에 도움이 된다?
 
 "아니다. 항생제는 세균에 의한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 복용하는 것이다. 감기는 80~90%가 바이러스성 감염증이기 때문에 항생제는 효과가 없다. 오히려 소화나 면역력을 담당하는 장내 유익한 세균이 죽을 수 있다."

 -항생제 복용 기간 중 증상이 좋아지면 처방된 항생제를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
 
 "아니다. 감염이 완전히 치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약 복용을 중단할 경우 세균이 내성을 갖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처방전에 따라 받은 약은 끝까지 먹어야 한다."

 -항생제 내성은 내 몸에 생기는 변화다?
 
 "아니다. 내성은 세균들이 항생제에 대항하게 되면서, 항생제가 무용지물이 되는 상황을 의미한다. 전세계적으로 항생제 사용이 광범휘해지면서 세균들이 빠르게 내생이 생기고 있는 반면 새로운 항생제 개발은 속도가 더디다. 이 때문에 항생제가 듣지 않는 수퍼 박테리아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남은 항생제는 다시 사용해도 된다?
 
 "아니다. 남은 항생제는 공유하거나 재사용해서는 안 된다. 또 쓰레기통에 함부로 버려선 안 된다. 항생제가 토양이나 수질을 오염시켜 자연계로 전파되고, 결과적으로 자연계에 존재하는 세균들이 항생제에 내성이 생기게 되는 초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