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최종구 "韓·英, 디지털금융 리스크 대응 공조하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한국-영국 금융협력 포럼에서 "디지털금융, 핀테크 발전 등에 따른 금융 분야의 새로운 위험 요인에 대한 대응방안을 함께 고민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영국 재무부, 금융행위감독청과 함께 개최한 '제4차 한-영 금융협력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매년 금융협력 포럼을 통해 양국 주요 관심사에 대한 의견교환을 넘어 상시적, 분야별 협력채널을 구축하자"며 "핀테크 분야에 이어 앞으로는 금융포용, 소비자보호, 자산운용 등의 분야에서도 보다 구체적인 정책사례와 경험을 공유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 6월 발표된 FSB 보고서에서는 디지털 금융 발전에 따른 사이버 위협 및 거시금융 리스크 등에 대해 국가 간 공조가 중요하다고 언급된 바 있다"며 "최고의 금융중심지인 영국과 세계 수준의 ICT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공조는 새로운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는 최선의 조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포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등 금융환경 변화를 대비해 보험 및 연기금의 미래와 금융혁신 발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저출산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은 구조적, 시대적으로 거스를 수 없는 흐름으로 전 금융업권이 선제적으로 대응책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거시건전성 확보, 금융소비자 보호 관련 정책 경험 등을 공유하고 브렉시트에 따른 양국 간 협력 필요사항을 점검했다. 

한국와 영국은 2014년 이후 매년 런던과 서울에서 순차적으로 금융협력 포럼을 개최해 왔다.

이날 포럼에는 한국 측에서는 최 위원장을 비롯해 금융위,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과 코리안리, AIA생명, SC제일은행 등 민간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영국 측에서는 캐서린 브래딕 재무부 차관보, 앤드류 베일리 FCA 청장 및 금융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