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朴정보수장' 3인 전원 검찰로…이구동성 "국정원 걱정"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기(70) 전 국정원장이 검찰에 소환됐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전직 국정원장이 모두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게 됐다. 이들 전 국정원장은 공통적으로 국정원 위상 추락과 안보 위기 등을 거론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정원의 청와대 뇌물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 전 원장을 13일 오전 9시30분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 전 원장은 검찰 출석에 앞서 취재진에게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 지원된 문제로 인해 국민 여러분들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대단히 송구하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그는 "안 그래도 위상이 추락해 있는 국정원 직원들에 대해서도 이 문제로 인해서 여러가지로 부담을 준 거 같아 개인적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을 상대로 당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는지 여부와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박근혜(65)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도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2013년부터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기 전까지 국가 예산인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5000만원 또는 1억원씩 청와대에 상납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2월까지 국정원장을 지냈다. 기존 5000만원이던 상납금은 이 전 원장 재직 때부터 1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원장은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겨 근무했다.

 이 전 원장 외에도 앞서 남재준(73) 전 원장, 이병호(77) 전 원장도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2013년 3월부터 2014년 5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재직한 남 전 원장은 지난 8일 19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남 전 원장은 검찰 조사에 앞서 "국정원 직원들은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이자 최후의 전사"라며 "그들의 헌신과 희생에 대해 찬사 받지 못할 망정 수사받다가 스스로 목숨끊는 이러한 참담한 현실에 가슴 찢어지는 고통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남 전 원장은 조사에서 청와대 요구로 특수활동비 5000만원을 상납한 사실관계 자체는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3월부터 지난 6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일한 이병호 전 원장은 지난 10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취재진에게 "우리 나라의 안보정세가 나날이 위중하다. 국정원 강화가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때"라며 "그런데 최근 들어 오히려 국정원이 큰 상처를 입고 흔들리고 약화되고 있다. 크게 걱정되는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박근혜 정부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관여한 전직 국정원장 조사를 마무리한 뒤 상납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조사 시기 및 방법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뇌물수수의 사실상 피의자로 적시한 셈이라 조사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