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독일 간호사 약물로 병원 환자 최소 100명 살해

 독일에서 환자들에게 치명적인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 받은 남성 간호사가 2개 병원에서 최소 100명을 살해한 것으로 드러나 독일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BBC, 슈피겔 등 외신에 따르면 간호사 닐스 회겔은 자신이 돌보던 환자들에게 치명적인 약물을 주입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 그는 1999년부터 2005년까지 간호사로 일하면서 올덴부르크 병원에서 38명, 델멘호르스트 병원에서 62명의 환자를 살해했다.

 독일 검찰은 회겔이 더 많은 환자들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회겔의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그는 2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중 한 명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회겔은 2005년 환자에게 약물을 주입하려가 동료 간호사에게 적발됐다. 이로 인해 그는 2008년 살인미수 혐의로 징역 7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 후 추가 혐의가 밝혀지면서 그의 형량은 2015년 무기징역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