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文대통령, APEC 참석차 베트남행…한중정상회담 예정

APEC 현장에서 시진핑 주석과 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 첫 방문지였던 2박3일간의 인도네시아 일정을 마치고 10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베트남으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카르타에서 베트남 다낭으로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에서도 2박3일간 머물며 APEC 일정과 각국 정상회담을 소화한다. 특히 APEC 참석을 계기로 개최되는 한중정상회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다낭 국제공항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ABAC) 대화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인과 만나 자유무역과 디지털경제를 주제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21개 회원국 정상들과 갈라 만찬에 참석하면서 정상간 비공식 대화도 갖는다. 이번 문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주요 목적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증진인만큼 관련국 정상들과 유대를 쌓는 시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오는 11일에는 APEC 본회의에 참석해 '디지털 시대의 혁신 성장, 포용성, 지속가능한 고용' 등을 주제로 정상간 논의에 참여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사람 중심 지속성장' 전략을 소개하면서 APEC 차원에서의 포용성과 혁신 증진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APEC 기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다. 지난달 31일 한중 정부가 동시 발표한 '한중 관계 개선 관련 양국 간 협의'에 따른 것으로 북핵 대응과 통상 현안에 대한 포괄적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드 문제는 직접적 의제로 거론되진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방문을 마친 뒤 오는 13일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ASEAN 정상회의 기간에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회동한다. 이 자리에서는 한중 실질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각 세부 일정은 조율 중으로 알려졌다.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장, 임기남기고 사의 표명 왜? 일부 문인들을 해외교류사업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문학번역원 김성곤(68) 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8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 원장은 지난 10월말 문체부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문체부 관계자는 "김 원장이 당장 그만 두는 것은 아니다"며 "올해 12월까지 근무하면서 남은 일을 마무리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 2월 제5대 한국문학번역원장에 선임된 김 원장은 내년 2월까지 번역원을 이끌 예정이었다. 2015년 2월 임기 3년을 모두 채웠지만, 문체부에서 임기를 추가로 3년 연장해서다. 김 원장의 사퇴 배경은 한국문학번역원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 과정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것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달 30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는 "한국문학번역원이 문체부 지시를 받아 한국문학 세계화를 위한 번역사업에서 특정 문인들을 배제했다"고 처음으로 공개했다. 진상조사위가 공개한 문건을 보면, 한국문학번역원은 문체부 지시 아래 이시영과 김애란, 김연수, 신경림, 박범신 등 문인들을 해외교류사업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