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7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김관진 前장관 검찰 출석…"군, 北대응 본연 임무했다"

軍 댓글공작 지시 등 핵심 관계자로 지목
"심리전단, 북한 선전 대비 만든 것" 주장

 군(軍)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7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32분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김 전 장관은 '댓글 공작을 지시하고 보고 받았느냐'라는 질문에 "북한의 기만적인 대남 선전·선동에 대비해서 만든 것이 국군 사이버사령부 사이버심리전단이다"라며 "그들은 본연의 임무수행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느냐', '호남 출신 인사 배제한 사실이 있느냐' 등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김 전 장관은 재임 기간(2010~2014년) 임관빈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등을 통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지휘하고 이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2012년 7월 댓글 공작에 투입할 군무원을 뽑는 과정에서 호남 출신 인사 등을 배제한 정황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장관 조사에 앞서 전날 임 전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지난 2011년 4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국방부 정책실장을 지낸 임 전 실장은 지난 2012년 이뤄진 사이버사령부의 친정부 댓글 공작에 가담하고 진행 상황 등을 김 전 장관에게 보고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임 전 실장 조사 내용을 토대로 김 전 장관에게 윗선의 지시 또는 묵인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사이버사 댓글 공작 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국정원이 자금 등을 지원하면서 군의 '댓글작전'을 도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12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다.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상영작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