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10년간 원전 멈춤 86건…한빛원전서만 방사능 누설 2건

지난 10년 간 발생한 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 멈춤 사고 86건 중 방사능 외부 누설이 2차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전남 영광 한빛원전에서만 외부 누설이 발생해 방사능 관리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신용현(비례대표)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발생한 원전사고건수 125건 중 원자로 정지 사고가 86건이었다. 
 
 원자로 정지 사고 중 2건은 방사능 누설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누설은 영광 한빛원전에서 2008년 5월15일과 2014년 10월17일에 발생했으며, 외부로 누출된 방사능은 '환경 위해 방지 기준(0.05mSv)'에는 미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에는 기체 폐기물 처리계통 연결 배관(응축수 배수밸브)의 비정상 개방에 따라 방사성 물질이 유출됐다. 

 2014년의 경우 증기발생기 세관 누설 정비를 위한 출력 감발 중 원자로가 자동 정지되면서 누설됐다. 

 신 의원은 '원자력 이용 시설의 사고·고장 발생시 보고·공개 규정'에 따라 보고된 건수(125건)를 제외한 사고들도 많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 의원은 "주무부처인 원안위가 원자로 정지와 같은 중요 사고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것에 경각심을 가지고 운영기관인 한수원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방사능 누설에 대해서는 "기준치 이하라고 하더라도 방사능 외부 누출이 일어났다는 것은 안전 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것"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한 철저한 실태조사가 필요하다. 방사능 관리 체계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문화재단, 감각 깨우는 사운드아트 신세계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개최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26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문래예술공장은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을 10월 31일(화)부터 11월 12일(일)까지 2주 동안 문래예술공장 전관에서 개최한다.<문래공진>은 감각적 경험을 통해 소리에 접근, 사운드아트 장르를 담론화하기 위해 문래예술공장이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워크숍 프로젝트다.철공소 지역인 문래동의 장소적 특징을 바탕으로 일상 속에 숨어 있는 소리를 찾아보고, 사운드아트의 역사적인 맥락을 살피면서 보다 쉽게 사운드아트에 접근할 수 있는 방식을 제안하고자 시작되었다. 그 동안 <문래공진>은 해외 사운드아티스트들의 작업을 국내에 소개하고, 미술, 음악, 공연, 영상 등 관련 예술가를 비롯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사운드아트를 경험하게 하는 한편, 국제교류 플랫폼으로서 국내 사운드아트의 입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아왔다.올해는 7회를 맞아 그동안 진행해오던 국제사운드아트창작워크숍을 페스티벌로 확장해 ‘제1회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로 새롭게 발돋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