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상조장례뉴스

장의차 통행료 갈취사건 관련 장례방해금지법 발의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장례방해행위 금지"

장의차 통행료 갈취 행위를 금지하는 장례방해금지법이 발의됐다.

 

충남 부여군 마을주민들이 장의차의 진행을 막고 통행료로 350만원을 갈취한 사실이 확인돼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또한 이 같은 행위를 금지하기 위한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신창현(더불어민주당, 과천·의왕·사진) 의원은 장례절차를 방해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장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18일 대표 발의했다.

 

현행 ‘장사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5조에 따르면 개인묘지는 20가구 이상의 인가 밀집지역 등으로부터 300m 이상 떨어진 곳에 설치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신 의원은 제안 이유에서 이번에 문제가 된 장의차의 목적지인 묘지는 마을로부터 1.5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었고, 주민이 장의차를 막고 유족에게 통행료를 요구한 것은 사실상 갈취행위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장의차 통행료 갈취사건에 대한 언론 보도를 접하고 충격을 받았다”며 “이미 국토 곳곳에 만연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런 장례 방해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할 수는 없는 일이며, 법률에 근거하지 않고 장례를 방해하거나 방해하지 않는 조건으로 사전에 전화를 통해 금품을 요구 또는 수령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근거규정을 마련하기 위해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부여군의 또 다른 마을에서도 마을 주변의 묘를 쓰려면 수백만원을 내라는 막가파식 요구가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24일 국민신문고에 부여군의 한 마을에서 이 같은 내용의 요구를 받았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사실관계를 조사중이다.

 

이 마을은 앞서 금품을 갈취한 마을과는 다른 마을이다.

 

피해를 입은 유족은 "지난해 아버지 묘를 조성하려고 마을에 갔더니 수백만원을 요구해 어쩔 수 없이 화장했고, 화장이 끝나고 지난 8월 유골함을 봉인하러 마을에 갔더니 다시 돈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유족은 다행히 마을 주민에게 돈을 내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두 마을 사건과 관련해 전담반을 꾸리고 추가로 돈을 챙긴 일이 있는 지 조사중이다"라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 감각 깨우는 사운드아트 신세계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개최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26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문래예술공장은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을 10월 31일(화)부터 11월 12일(일)까지 2주 동안 문래예술공장 전관에서 개최한다.<문래공진>은 감각적 경험을 통해 소리에 접근, 사운드아트 장르를 담론화하기 위해 문래예술공장이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워크숍 프로젝트다.철공소 지역인 문래동의 장소적 특징을 바탕으로 일상 속에 숨어 있는 소리를 찾아보고, 사운드아트의 역사적인 맥락을 살피면서 보다 쉽게 사운드아트에 접근할 수 있는 방식을 제안하고자 시작되었다. 그 동안 <문래공진>은 해외 사운드아티스트들의 작업을 국내에 소개하고, 미술, 음악, 공연, 영상 등 관련 예술가를 비롯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사운드아트를 경험하게 하는 한편, 국제교류 플랫폼으로서 국내 사운드아트의 입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아왔다.올해는 7회를 맞아 그동안 진행해오던 국제사운드아트창작워크숍을 페스티벌로 확장해 ‘제1회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로 새롭게 발돋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