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개헌+선거구제 개편 놓고 한국당-국민의당 정면충돌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놓고 국민의당이 '뒷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정치권을 휩쓸고 있다. 두 당 간의 고소고발 취하 뿐만 아니라 선거구제 개편이나 개헌을 놓고 거래 했다는 의혹까지 터져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을 앞두고 청와대와 민주당, 국민의당이 했던 개헌, 선거구제 개편, 고소고발 취하 등 정치적 뒷거래는 정치 상도를 벗어난 적폐"라면서 "(여권이)2중대 야당하고만 정치흥정을 몰래 하겠다는것은 타협도 아닌 정치적 매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선거구제 문제는 청와대가 개입할 문제가 아니라며 강하게 경고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과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거론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중대선거구제 도입 등의 선거구제 개편에 결사 반대하고 있다.

 

이에 반해 국민의당은 선거구제 개편의 공론화와 개헌의 당위성을 거듭 역설했다.

 

최명길 최고위원은 "20대 국회의 협치가 '선거제도의 혁신으로부터 시작'되고, 그것을 '진전시킴으로써 완결'된다"며 "선거제도 개혁은 정치변화를 위해서 가장 시급한 과제다. 정부와 여당도 선거제도 개혁에서 협치의 의지를 보이는 것만이 협치에 진정한 의사가 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정부여당에 선거구제 개편을 적극 제안함으로써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에 대한 물꼬를 트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국민의당은 선거구제 개편에 심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압박하기도 했다.

 

박주현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개헌을 위해선 선거제도 개편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잘 알고 있으므로 선거제도 개편과 권력구조 분권형 개헌의 패키지에 자유한국당도 참여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에 관한 국민투표를 진행키로 한만큼 정치권은 조만간 개헌 논의로 빨려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선거구제 개편과 맞물려 자유한국당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만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치력이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