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4.1℃
  • 서울 26.4℃
  • 대전 25.5℃
  • 대구 24.3℃
  • 울산 25.7℃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PO]'벼랑끝 승부' 스튜어트 '다시 한 번' vs 장원준 '이번에는'

  • STV
  • 등록 2015.10.23 09:30:27
【stv 스포츠팀】= 결국 올 때까지 왔다.
 
한국시리즈행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에서 만난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는 4차전까지 티켓 주인을 가리지 못하고 5차전 벼랑 끝 승부만을 남겨뒀다.
 
2승2패로 균형을 이룬 양팀의 5차전은 24일 오후 2시 창원 마산구장에서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NC는 5차전 선발로 2차전 완투승의 주인공 잭 스튜어트(29)를 내세운다. 이에 두산은 2차전에서 스튜어트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친 장원준(30)으로 맞선다.
 
스튜어트는 2차전에서 9회까지 31타자를 상대로 삼진 8개를 뺏어내며 3피안타 3볼넷 1실점으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8회초 두산 '캡틴' 오재원에게 솔로 홈런을 내준 것이 유일한 옥에 티였다. 그 만큼 상대를 압도하는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쳤다.
 
장원준은 2차전에서 경기 초반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며 어렵게 경기를 끌고 갔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7이닝 4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4회 이후에는 이렇다 할 위기 없이 NC 타자들을 요리했다.
 
2차전에서 스튜어트(122개)와 장원준(112개)은 모두 시즌 최다 투구수를 기록할 정도로 많은 공을 던졌다. 그리고 5차전 등판은 닷새 만의 선발 등판이다. 낮 경기임을 감안하면 휴식은 더욱 짧다.
 
스튜어트는 5일 등판이 비교적 익숙한 반면 장원준은 올 시즌 5일 등판 경기가 한 차례에 불과하다. 특히 100구가 넘는 역투 이후 짧은 휴식 뒤 등판이기 때문에 100% 컨디션을 기대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는 5차전은 양팀 모두 총력전을 펼칠 각오로 임하는 만큼 여차 하다 싶으면 투수 교체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5차전은 불펜 싸움이 될 수밖에 없다. 이럴 경우 NC가 두산보다 다소 유리해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두산은 이번 시리즈 내내 불펜이 고민이었다. 함덕주와 진야곱, 남경호는 전혀 믿음을 주지 못했다. 노경은도 컨디션이 썩 좋지는 않다. 니퍼트가 버텨주지 못했다면 이미 시리즈를 NC에 내줬을지도 모른다.
 
NC는 김진성과 마무리 임창민이 좋지 못했지만 이재학과 이태양이 컨디션을 끌어 올리며 언제든지 마운드에 오를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최금강도 충분히 어깨를 풀었다.
 
결국 5차전은 선발 투수의 컨디션 회복과 양팀 더그아웃의 투수 교체 타이밍이 한국시리즈행 티켓을 손에 쥐는 중요한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