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연예·스포츠

[U-17월드컵]최진철호, 기니만 넘으면 16강

  • STV
  • 등록 2015.10.20 09:18:37
  • 조회수 830
【stv 스포츠팀】= 기니만 넘으면 16강이다.
 
'거함' 브라질을 넘어선 최진철호가 '아프리카 복병' 기니를 상대로 토너먼트 진출을 노린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은 오는 21일 오전 8시(한국시간) 기니와 2015 국제축구연맹(FIFA) U-17 칠레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6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은 한국은 브라질전 승리(1-0)로 더할 나위 없는 스타트를 끊었다. 어린 선수들은 선배들이 감히 넘볼 수도 없었던 브라질을 완벽하게 제압하면서 탄력을 받았다.
 
24개팀이 6개조로 나뉘어 경합을 벌이는 이번 대회는 각 조 1,2위팀이 16강에 오를 수 있다. 조 3위를 차지하더라도 와일드카드를 통해 16강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브라질전 승리로 최진철호에는 기분 좋은 변화가 감지됐다.
 
당초 한국은 최소 조 3위를 확보해 토너먼트 진출을 꾀하겠다는 계산이었지만 이제는 4개 팀 중 가장 먼저 16강행을 결정할 수 있는 위치로 올라섰다. 모든 연령대 대표팀을 통틀어도 쉽게 전례를 찾기 힘든 일이다.
 
앞서 4차례 월드컵 무대를 밟은 한국은 두 번의 토너먼트를 경험했다. 첫 경기에서 패했을 경우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모두 8강 진출의 성과를 냈다.
 
2차전 상대인 기니는 아프리카 예선에서 3위를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말리에 패했지만 나이지리아와의 마지막 대결에서 3-1 승리를 거둬 칠레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잉글랜드와의 1차전은 기니에 대해 정보가 없던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들은 잉글랜드를 상대로 무척 공격적인 성향의 축구를 선보였다. 볼 점유율에서는 42%-58%로 뒤졌지만 슈팅수에서는 오히려 21-10으로 두 배 이상 앞섰다.
 
주전 중앙 수비수 최재영이 십자인대 파열로 빠진 한국 입장에서는 1차전과 같은 조직적인 수비를 다시 한 번 선보일 필요가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